나의 몸부림이 누군가에게는 방향을 알려주는 사인으로 다가가는 것 같습니다.


새벽 4시부터, 6시부터 일어나서 참석하시겠다는 분들 앞에서 못하겠다고 핑계거리를 댈 수가 없네요.


온라인 예배가 없던 분들, 교회를 아직 정하지 못한 분들이 계셔 시작을 했고,

제 자신도 같은 '성경과목'을 반복적으로 하다 보니까 나 자신이 게을러지고 영적으로 나태해지는 것 같아서 나를 위해서라도 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시작한 자리인데...


결국은... 누구를 위하여 내가 뭐 그리 헌신하는 것도 아닙니다.

내 자신이 죽지 않고 살기 위하여 몸부림을 치려하는 것인데...

그 몸부림이 누군가에게는 방향을 알려주는 사인으로 다가가는 것 같습니다.


사역을 하면 할 수록 하나님께서 나를 사역에서 빼시면 분명히 사역이 더 잘 될것을 알게됩니다.

그런데... 하나님께서 나를 껴주십니다. 사역때문이 아니라 '나'하나 만들어가시겠다고...

그것을 알게되니까... 기억할 때마다... 아주 쬐끔씩 쬐끔씩 교만함이 수그러듭니다.


그래서 일단... 요한복음을 마칠 때까지 일단 가겠습니다.


매 주일 아침... 새벽을 깨우는 현지 성도님들을 위하여 어머님들이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하여 따뜻한 밥을 사랑과 정성으로 짓듯이 맛있는 '영의 양식'을 준비하여 대접하게 하옵소서!!!


오늘 오후 다시 신청서 링크를 올립니다.

또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기대해봅니다.